치매 엄마와 아홉 남매의 시끌벅적 일상


조그마한 체구로 아홉 남매를 먹여 살린 오연옥 할머니(93). 사람들은 할머니를 다섯 손가락 중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