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민들 “고독사” 형사의 촉 ‘이건 연쇄살인이다’…KBS2 드라마 스페셜 ‘통증의 풍경’


월세방으로 가득한 허름한 빌라촌. 가브리엘 신부(안내상)는 이곳에서 권태롭게 사목활동을 이어가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