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조 앞에서 참수당한 장수의 죄는…‘음주’


1762년. 호남 지역의 군사를 책임지는 남병사 윤구연이 참수에 처해졌다. 영조가 숭례문까지 직접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