손 내밀 곳 없는 이들 곁에 ‘쪽방촌 슈바이처들’…EBS1 ‘명의’


몸이 아파도 치료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쪽방촌 사람들. 외환위기로, 경기불황으로 최극빈층 자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