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족함 채우는 여유…산골 삶, 미소가 번진다


해발 700여m 고지의 강원도 평창 돈너미 마을에는 한영춘, 김하영씨 부부가 산다. 과거엔 30여가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