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리뷰]28년 만에 돌아온 도시괴담…관객은 어느새 흑인 악당 편…영화 ‘캔디맨’


슬럼프에 빠진 아티스트 앤서니(야히아 압둘 마틴 2세)는 어린 시절을 보낸 미국 시카고의 카브…

Sourc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