거대한 음모는 없다, 뒤통수 때리는 개그가 있다


스포츠스타 출신 여성 장관과 평범한 공무원이 주인공인 정치드라마씁쓸한 한국 정치 풍경 유쾌하…

Source